본문 바로가기
Q&A | 궁금한건 맨 아래 곰들이 누르고 비댓

대전 성심당에서 문재인 대통령 생일

대전 성심당에서 문재인 대통령 생일




문재인 대통령이 생일인 24일 대전광역시를 방문, 올해 들어 두 번째 전국경제투어를 진행한 가운데 한 빵집에서 생일 케이크를 받아 눈길을 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34분쯤 대전지역 소상공인 밀집지역이자 젊은이들의 문화·축제의 거리로 알려진 으능정이 거리를 찾았다.


문 대통령은 이 거리에서 대전의 대표 빵집인 성심당을 방문했다. 임영진 성심당 대표는 자신의 아버지도 흥남철수 때 배에 타고 있었다고 언급하며 문 대통령을 맞았다.


당시 문 대통령의 부모는 이 배를 타고 거제도로 내려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문 대통령은 성심당 가게 그릇에 사인을 했다. 




임 대표는 이때 문 대통령의 방문을 기념해 만든 옛 성심당 제품을 선물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 찐빵이 성심당의 모체가 된 거군요"라며 "피난민 마음을 잊지 않고 지역사회에서 많은 봉사활동을 하시고 (있으시다)"고 화답했다. 임 대표는 "대전 외에 매장을 안 내는데 이북은 아버지 고향이라 의미가 있겠다"고도 거들었다.


또 문 대통령은 임 대표에게 "요즘 경기는 어떻습니까"라고 물었고, 임 대표는 "그래도 한 곳에서 장사를 해서 괜찮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성심당에서 튀김소보루 빵 등 총 5개를 골라 온누리상품권으로 계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대전의 빵집 성심당을 찾아 직원들가 '셀카'를 찍고 있다. (청와대 제공) © 뉴스1

문 대통령이 계산을 마치자 성심당 직원들은 문 대통령의 생일 축하 케이크를 들고 나와 생일 축하 노래를 불렀다. 케이크 앞면에는 '대통령님 생신 축하드립니다'라는 글씨가 쓰였고, 위쪽으로는 문 대통령의 얼굴이 그려진 장식물이 딸기와 함께 놓였다. 




문 대통령이 활짝 웃는 얼굴로 케이크 촛불을 끄자 이들은 "건강하세요"라고 덕담을 건네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이후에도 문 대통령은 매장을 떠나기 직전까지 시민들의 '셀카' 요구에 응하는 등 함께 사진을 찍었다.


한편 문 대통령의 생일을 맞아 이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홍삼 농축액을,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축하 난을 보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노란 꽃이 담긴 꽃바구니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출처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1241517001&code=910203


flyhighrom@news1.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