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Q&A | 궁금한건 맨 아래 곰들이 누르고 비댓

숨진 구미 여아 부부 '출산 없었다' VS 국과수 검사 결과 '99.9999%이상' 4차례 유전자 검사 오차 확률 0

 

경북 구미에서 숨진 3세 여아의 친모에 이어 그의 남편까지 아내는 절대로 "임산과 출산은 없었다"고 항변 하면서 미궁에 빠져든 이 사건의 전말을 도대체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는 것일까요,

 

남편은 이번 주말 방송된 시사 프로그램 '실회탐사대' 제작진과의 대화에서 3년 전 아내 석 씨의 사진까지 보여주며 "출산했다는 시점의 한 달 반 전 모습인데 만삭이 아니다"라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그는 아내가 열이 많아 집에서 민소매 차림을 하고 목욕을 하고 나와도 옷을 걸치지 않은 상태에서 나오는 습관이 있는데 함께 사는 자신이 임산 사실을 몰랐겠느냐고 반박하며 구속 수감된 아내가 보낸 편지 내용도 공개했습니다. 석 씨의 편지에는 하늘에 맹세코 자신은 아이를 낳은 적이 없다고 적었습니다.

 

하지만 이 같은 주장에도 불구하고 국과수의 4차례에 걸친 DNA 유전자 검사에서는 정확도가 99.9999% 이상이라고 밝혀 경찰은 본원의 공식 입장을 신뢰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더욱이 국과수는 석 씨의 반복된 반박에 모두 4차례 유전자 검사를 했기 때문에 오차 확률은 거의 희박하는 입장입니다.

 

 

이와 별도로 국과수 대구과학연구소의 한 관계자도 언론을 통해 "개인적으로는 오차 확률이 1조분의 1 이하라고 판단한다"며 "국과수 유전자 검사 결과가 틀렸을 확률은 사실상 '0'이라고 본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 석 씨 부부가 출산을 부인하고 있는 상황에 경찰측은 이를 반박할 임신 진료기록 등의 추가 증거를 확보하지는 못했도, 포렌식 전화 통화에서도 이미 3년 전 일이라 복구에 실패해 수사에 난황을 겪고 있는 가운데, 또한 숨진 여아의 친부가 누구인지 아직 확인하지 못해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한편 석 씨는 유전자 검사를 통해 지난달 10일 큰딸(22)이 키우던 여아의 친모로 밝혀졌고, 3년 전 출산한 큰 딸의 여아와 바꿔치기를 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