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Q&A | 궁금한건 맨 아래 곰들이 누르고 비댓

'빈센조' 송중기, 바벨 진짜 보스 정체 알아냈다..옥택연 당황

'빈센조'의 송중기가 바벨의 진짜 보스의 정체를 알아냈다. 

21일 오후 방영된 tvN '빈센조'에서 빈센조(송중기 분)가 바벨그룹과 우상을 도발했다.

장한서(곽동연 분)는 피해자 가족들이 바벨의 창고를 불태웠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장준우(옥택연 분)는 피해자 가족들에게 복수할 계획을 세우고 피해자 유족들을 처참하게 살해했다.

홍차영(전여빈 분)은 바벨제약 피실험 피해자 가족들이 자살 하지 않았다고 경찰에 주장했다. 하지만 경찰은 타살 정황이 없다고 부검을 하지 않겠다고 했다. 빈센조는 흥분한 홍차영을 달래서 돌아갔다. 차영은 유가족들의 사체 앞에서 눈물을 보였다. 차영은 "눈물은 이것으로 끝이다"라고 죄책감을 느꼈다. 빈센조는 "바벨 제약 창고를 불태우게 한 것을 후회하지는 말자. 이 분들 바람이었고 희망이었다. 지금까지 나는 악당들하고만 싸워왔다. 하지만 이 네분은 악당은 커녕 악당 근처에도 오지 못한 분이다. 이 분들이 치른 피의 대가는 반드시 치르겠다. 이건 정의에 관한 문제가 아니라 지금까지 내가 지켜온 룰에 관한 문제다. 복수는 냉정할 수록 성공률이 높다"라고 말하고 자리를 떴다.

빈센조는 피해자 유족들을 죽인 최종 보스를 바로 죽이겠다고 선언했다. 빈센조는 "대신 약속한 원칙을 깨겠다. 누구도 해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차갑게 말했다. 홍차영은 "약속 철회하겠다. 필요하면 모든 원칙을 깨겠다"라고 다짐했다. 

바벨제약의 횡포에 많은 사람들이 두려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승혁(조한철 분)은 폭주하는 싸이코패스 장준우를 보고 두려워했다. 최명희(김여진 분)는 "장준우 회장의 정체를 아는 것 만으로 단두대에 목을 넣고 있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빈센조는 피해자 유족 사건을 덮는 대가로 돈을 받은 경찰들의 뒤를 쫓아서 사진을 찍었다. 빈센조는 "내가 착한 돈 냄새는 못 맡아도 더러운 돈 냄새는 잘 맞는다. 그래도 우상이 신뢰가 좋다. 사건 하나 끝냈다고 바로 입금 해준다"고 말했다. 빈센조는 두 사람을 기절시키고 납치해서 협박했다. 빈센조는 유가족 사망사건과 관련해서 수사기록을 넘기고 경찰을 그만두라고 했다. 경찰을 협박하는 현장에는 홍차영도 나타났다. 

한승혁은 장한서에게 장준우를 배신하라고 설득했다. 장한서는 그 말을 듣고 흥분했다. 한승혁은 울면서 장한서를 바벨의 회장이라고 말했다. 

홍차영은 빈센조의 집에 들어왔다. 홍차영은 "집에 갔는데 유리가 안끼워져 있었다"라며 "지난번에 무슨 일이 생기면 오라고 스페어키 줬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술을 마시며 홍유찬(유재명 분)에 대한 추억을 나눴다. 빈센조는 "변호사님에게 정의를 바라지 않는다. 분노와 실천을 바란다"고 했다. 홍차영과 빈센조는 술을 마시면서 함께 잠이 들었다.

빈센조와 홍차영은 사건 현장 CCTV와 검안 자료를 통해 유가족 사망 사건의 진실을 추적해갔다. 빈센조는 2명 이상의 범인들이 유가족들을 전기충격기로 기절 시켜서 번개탄을 피워서 죽였다고 추측했다. 하지만 범인들의 차량에서 추적이 막혔다. 

장준우와 최명희는 의기투합했다. 장준우는 정체를 감추는 이유에 대해 "게임하는 것처럼 스릴이 넘치고, 감옥 가기 싫어서 세번째는 신이 된 것 같다. 신은 꼭꼭 숨어서 인간에게 불행이란 불행은 다 준다"고 말했다.

빈센조는 바벨 제약이 고용한 킬러를 찾아오게 만들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홍차영은 상가 식구들과 힘을 합쳐서 바벨제약을 공개 조롱할 방송을 시작했다. 홍차영은 법무법인 우상과 바벨제약과 남동부지검의 유착관계를 공개했다. 홍차영과 빈센조는 최명희와 한승혁과 장한서 회장을 모욕했다. 장준우는 이 영상을 보고 빈센조가 자신을 도발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챘다. 장준우는 "이 중에 배신자만 없다면 절대 날 알아낼 수 없다"고 자신감을 표현했다.

빈센조와 홍차영은 공개적인 조롱에 이어 적절한 협박을 시작했다. 한승혁은 자신의 사무실에서 협박의 흔적을 보고 공황장애로 쓰러졌다. 최명희 역시 코인세탁소에서 불에 탄 좀비를 보고 기절했다. 장한서 역시 폭탕니 설치된 RC카에게 쫓기며 두려움에 떨었다. 하지만 RC카는 폭발되지 않았다. 장준우는 한승혁과 최명희와 장한서가 협박 당한 사실을 알았다.

정인국(고상호 분) 검사는 빈센조와 홍차영에게 바벨제약 피해자 유족 사건의 담당하고 싶으니 협조를 해달라고 했다. 빈센조는 "우리 대부분은 정직한 검사와 판사들이 있다. 그렇게 항변만 한다고 썩은 사과가 신선해지지 않는다. 레미제라블에 이런 말이 나온다. 정의는 완전 무결할 때만 옳다"고 했다.

장준우는 빈센조가 마피아의 콘실리에리라는 사실을 알고 흥분했다. 장한서는 빈센조가 보낸 살인예고를 눈치채고 불안감에 떨었다. 장준우는 "스파링 파트너 인줄 알았는데, 메이 웨더였다. 이제 죽여야 한다. 놔두면 우리가 죽는다"라고 말하고 킬러를 보냈다.

장준우는 홍차영을 집 근처 카페로 불러냈다. 그 사이 킬러들이 괴한들이 금가 프라자로 들이닥쳐서 토토(김형묵 분)를 폭행했다. 상가 입주민들은 장준우가 새롭게 부른 깡패들에게 협박을 당했다. 탁홍식(최덕문 분)은 가위를 들고 용역 깡패들을 제압했다. 

빈센조는 유족들이 납치당한 현장으로 킬러들을 유인했다. 빈센조는 킬러 세명과 총격전을 벌였다. 빈센조는 난투극 끝에 킬러들을 모두 제압했다. 빈센조는 킬러들을 고문해서 회장님의 정체를 캐기 시작했다.

장준우는 홍차영과 함께 빈센조가 있는 굴다리에 도착했다. 홍차영은 빈센조를 보자마자 껴안았다. 장준우는 빈센조와 홍차영이 끌어안은 모습을 바라봤다. 홍차영은 "파트너와 위험도 공유해야한다"고 말했다.

댓글0